[단독] 교통법규 위반 70대 수갑 채운 경찰

세계일보 0 15

충북 청주에서 교통법규를 위반한 70대 노인에게 경찰이 수갑을 채워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17일 오후 6시30분쯤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농수산물 시장 앞 삼거리에서 신호를 위반한 이모(75)씨에게 스티커를 발급하는 과정에서 단속 경찰인 서모 순경이 이씨에게 수갑을 채웠다.

서 순경은 수갑을 채우는 과정에서 반항하는 이씨를 도로변 경계석에 눕히고 팔을 비틀어 팔목과 다리에 상처를 입혔다. 이씨는 수갑을 찬 채로 봉명지구대를 거쳐 흥덕경찰서에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조사를 받고 이날 밤 10시30분쯤 풀려났다.

이씨는 “2차선에서 좌회전을 하다 단속에 걸려 차에서 내리라고 해서 좀 봐 달라고 사정했다”면서 “경찰은 발급한 스티커를 내 사인도 안 받고 내 차 안에 던졌다”고 말했다. 이어 “봐 달라고 하소연을 했더니 이 경찰은 ‘날씨도 더운데 영감이 짜증 나게 한다. 공무집행 방해죄에 해당돼 현행범으로 영창에 처넣어야 한다’며 수갑을 채웠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교통법규를 위반한 이모(75)씨가 경찰이 수갑을 채우는 것을 거부하다 입은 팔목 상처. 이 사진은 청주시내 모 종합병원에서 치료받는 과정에서 이씨의 지인 신모씨가 찍었다.
이씨는 “봉명지구대에서도 의자에 수갑을 걸어놓고 1차 조사를 받게 했고 수갑을 찬 채로 흥덕경찰서 형사과에 가서 공무집행 방해죄로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흥덕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는 동안에 경찰들이 ‘당신은 영창에 가야 한다’고 겁을 줘 너무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씨의 연락을 받고 흥덕경찰서에 왔던 지인인 신모씨는 “이씨는 158㎝에 53㎏의 작은 체구인데, 건장한 경찰이 팔을 비틀고 무릎에 상처가 나도록 해서 되겠느냐”면서 “안정을 못하고 불안해해서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했다”고 전했다.

봉명지구대와 흥덕경찰서 관계자는 “이씨는 공무집행방해죄로 조사를 받았다”며 “일요일이다 보니 자세히 이야기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청주=김을지 기자 ejkim@segye.com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67 사회 중국서 승객이 또 항공기 엔진에 동전 던져 운항 중단돼 연합뉴스 1일전 5
8366 사회 영국서 한국인 유학생 인종차별 폭행당해(종합) 연합뉴스 1일전 3
8365 사회 막말 그만하시고..작가님, 제발 집에 좀 보내주세요 한겨레 1일전 6
8364 사회 "'호스피스 100일' 촬영 하루만에 내 오만함 깨졌다" 한겨레 1일전 6
8363 사회 제21호 태풍 란, 22일 일본 남부에 접근.."폭우 우려" 뉴시스 1일전 5
8362 사회 OLED vs QLED 주도권 다툼 다시 가열 세계일보 1일전 4
8361 사회 무작정 예약해놓고 '노쇼'..업체엔 손해, 고객들엔 민폐 SBS 1일전 4
8360 사회 [알쏭달쏭+] 사후세계 존재?.. "사망 뒤에도 일정시간 의식 존재" 서울신문 1일전 5
8359 사회 에이즈(AIDS), 모기 키스 면도기 식기공유.. 감염 된다 안된다 OX? YTN 1일전 3
8358 사회 [단독] '2000억' 연체에도 6년 만기 연장.. 수상한 대출 사고 세계일보 1일전 6
8357 사회 [단독] "퇴근후 단둘이 파티가자"..KTX 여승무원 성추행 은폐 노컷뉴스 2일전 4
8356 사회 [단독] 수공, 뒤늦은 양심 고백?.."4대강 사업, 국민적 심려 끼쳐 반성" 경향신문 2일전 4
8355 사회 부산서 에이즈 감염 20대 여성, 남성 10~20명과 성매매 뉴시스 2일전 8
8354 사회 '학교는 뭘 했길래' 초등 2년생들이 후배 여학생 집단 괴롭힘 연합뉴스 2일전 5
8353 사회 최순실 "정신적 고문해 웜비어 같은 상태"..진단서 제출 뉴스1 2일전 7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