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옥정 새 아파트 내부서 '하수구 악취'..집단소송 움직임

뉴스1 0 817 2020.07.11 07:13
(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도 양주시 회천4동 옥정신도시의 한 아파트단지 주민들이 세대 내부에서 풍기는 정체모를 악취로 인해 수개월째 고통 받고 있다. (사진=해당 아파트 주민들이 모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 캡쳐. 주민제공) © 뉴스1

경기도 양주시 회천4동 옥정신도시의 한 아파트단지 주민들이 세대 내부에서 풍기는 정체 모를 악취로 인해 수개월째 고통 받고 있다.

무수히 민원을 제기해도 해결되지 않자 참다못한 주민들은 시공사를 상대로 집단 소송을 진행하려는 등 법정 다툼으로 비화될 분위기다.

11일 해당 아파트 주민들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올초 준공됐음에도 각 세대 내 '원인미상 악취'로 인해 주민들이 고통을 겪는 상황이다.

다수 주민들은 공용욕실, 안방화장실·발코니·세탁실·주방 싱크대 등 배수관이 설치된 곳은 대부분 악취가 풍겨 막아두지 않으면 집안 전체가 냄새 때문에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라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요리, 자녀 씻기기와 목욕 등 일상 생활에 심각히 침해 받은 지 수개월째라고 호소했다.

주민들이 시공사에 무수히 민원을 제기해도 A사는 '하자보수센터'로 떠넘기거나 '지하에 트랩을 설치했다'며 할 만큼 했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사는 일부 주민들에게 '신규 입주라서 그럴 수 있다. 화장실에서 물을 사용하다 보면 배수구 트랩에 봉수가 차면서 악취가 사라질 것이니 기다려보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주민은 "악취는 계속되는데 해결하려고 하거나 책임지는 곳은 없다. 양주시에도 문의해봤지만 '아파트 내부에서 해결할 문제'라는 답변이 돌아와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그는 또 "신규 아파트의 하자는 빈번한 일이고 대부분 보수가 가능하다. 그러나 A사는 하자 민원을 제기해도 신속한 대처를 하지 않는데다 명확한 대책을 제시하지 않는다"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수년 전 A사가 시공한 다른 지자체의 아파트도 하자 문제로 말썽이 있었다는 소식을 접했다"면서 "일부 주민들은 소송도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daidaloz@news1.kr





Comments

Total 19,646 Posts, Now 1 Page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