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조부모 초청이민 변경안 논란

추첨제로 변해 신청준비 ‘헛일’

지난 2009년 모국인 베네수엘라에서 캐나다로 건너온 다니엘 도데로 씨는 지난 2016년 1월 부모-조부모 초청이민 수속을 밟았으나 안타깝게 우선순위안에 들지 못했다.

새해를 맞아 재신청을 위해 만반의 준비 중이였던 도데로 씨에게 지난 12월 이민성으로 부터 청천병력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2017년도 부모-조부모 초청이민 프로그램’의 절차를 기존 우선순위제에서 추첨제로 변경한다는 것.

도데로 씨는 “지난한해 동안 미비했던 서류내용을 보충하기 위해 들였던 공과 앞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배달 서비스업체에 이미 지불한 돈이 모두 날라간 셈”이라고 토로했다.

연방자유당정부가 지난 12월 발표한 부모-조부모 초청이민프로그램의 변경안을 두고 신청자들의 편의를 고려치 않은 졸속 행정이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신청 접수를 불과 한달도 남기지 않은 시점인 구랍 14일 존 맥컬럼 이민장관은 “부모-조부모 초청이민 프로그램’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추점제로 변경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신청자가 미시사가 이민사무소를 직접 방문해 서류를 제출했던 기존 규정 역시 바뀌어 2월2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신청한 희망자들 중 추첨을 통해 선발된 사람들은 90일 안에 새롭게 변경된 준비 서류들을 모두 제출해야 한다.

새롭게 변경된 제출서류들과 이

.......... [전체내용 보기]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33 한인 “트럼프 피해 캐나다로 이민” 토론토중앙 02.13 156
2232 한인 영주권자 의무거주 불이행=추방령 토론토중앙 02.13 184
2231 한인 “선행 많았지만 법은 법대로” 토론토중앙 01.13 170
2230 한인 부모 초청 비자, 규정에 큰 허점 토론토중앙 01.11 202
2229 한인 이민 심사 더욱 빨라진다 토론토중앙 01.06 213
열람중 한인 부모-조부모 초청이민 변경안 논란 토론토중앙 01.04 203
2227 한인 취업 비자 제한 규정 폐지 ‘환영’ 토론토중앙 12.16 243
2226 한인 부모-조부모 초청이민, 추첨제로… 토론토중앙 12.16 225
2225 캐나다 모든 목조건물 발코니에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화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240
2224 캐나다 써리 집주인들, 내년에 세금 137달러 더 낼 전망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215
2223 캐나다 판매희망가보다 낮은 가격에 팔리는 집들 속출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240
2222 캐나다 외국인 부동산 특별취득세, 빅토리아에도 시행되나?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164
2221 캐나다 비씨주 입국한 시리아 난민 중 취업자 17% 불과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177
2220 캐나다 내년부터 버스나 열차 통한 미국 입국 수월해진다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162
2219 캐나다 시어스, 3분기에 1억 2천만 달러 적자 기록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170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