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버스나 열차 통한 미국 입국 수월해진다

캐나다익스프레스 0 162
1614230742_jN2O6aHp_B1B9B0E6C5EBB0FA.jpg



미국 의회가 캐나다와의 사전 입국심사 법안을 채택함에 따라 향후에 버스나 열차, 그리고 선박을 통해 캐나다와 미국 사이를 여행하는 시간과 절차가 한결 간소해질 전망이다.�

미국 상원이 해당 법안에 서명을 한 데 이어 캐나다 의회 역시도 조만간 승인을 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늦어도 내년부터는 승용차가 아닌 상용 교통편을 이용해서 양국을 출입국 하는 시간이 훨씬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법안으로 인해 밴쿠버에 위치한 관광열차 운영업체인 Rocky Mountaineer와 같은 운송 및 관광회사들은 특히 큰 수혜를 입게 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 의회가 내년 회기에 해당 법안을 통과시킬 경우 Rocky Mountaineer사는 자사의 열차를 타게 되는 승객들이 사전 입국 심사제도를 통해 더 이상 국경에 정차할 필요 없이 미국에 곧바로 들어갈 수 있게 된다고 말하며 이는 승객들의 편의를 높일 뿐 아니라 자사의 영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omoting Travel, Commerce and National Security Act라는 명칭의 새로운 법안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퇴임 이전에 서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법안은 현재 밴쿠버 공항을 포함하여 캐나다내 8개 공항에서 도입 중인 사전 입국심사 제도와 비슷한 형태로 운영될 전망이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33 한인 “트럼프 피해 캐나다로 이민” 토론토중앙 02.13 157
2232 한인 영주권자 의무거주 불이행=추방령 토론토중앙 02.13 184
2231 한인 “선행 많았지만 법은 법대로” 토론토중앙 01.13 171
2230 한인 부모 초청 비자, 규정에 큰 허점 토론토중앙 01.11 202
2229 한인 이민 심사 더욱 빨라진다 토론토중앙 01.06 215
2228 한인 부모-조부모 초청이민 변경안 논란 토론토중앙 01.04 203
2227 한인 취업 비자 제한 규정 폐지 ‘환영’ 토론토중앙 12.16 244
2226 한인 부모-조부모 초청이민, 추첨제로… 토론토중앙 12.16 225
2225 캐나다 모든 목조건물 발코니에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화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240
2224 캐나다 써리 집주인들, 내년에 세금 137달러 더 낼 전망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215
2223 캐나다 판매희망가보다 낮은 가격에 팔리는 집들 속출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240
2222 캐나다 외국인 부동산 특별취득세, 빅토리아에도 시행되나?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164
2221 캐나다 비씨주 입국한 시리아 난민 중 취업자 17% 불과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177
열람중 캐나다 내년부터 버스나 열차 통한 미국 입국 수월해진다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163
2219 캐나다 시어스, 3분기에 1억 2천만 달러 적자 기록 캐나다익스프레스 12.15 170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