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빠르게 브룩스 잡은 KIA, 2021시즌 '원투펀치' 한축 유지 성공 11월20일 스포츠뉴스

발 빠르게 브룩스 잡은 KIA, 2021시즌 '원투펀치' 한축 유지 성공 11월20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0 519 2020.11.19 22:36

KIA 타이거즈가 2021시즌 마운드 고민 한 가지를 덜었다. 우완 에이스 애런 브룩스(30)를 발 빠르게 잔류시켰기 때문이다. 양현종(32)이 해외로 떠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원투펀치 한 축은 유지할 수 있게 됐다.


KIA는 지난 19일 "우완 브룩스와 연봉 100만 달러, 사이닝 보너스 20만 달러 등 총 120만 달러(약 13억3600만원, 옵션 별도)에 재계약을 마쳤다"고 발표했다.


올해 KIA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한 브룩스는 23경기에 등판해 151⅓이닝을 던지며 11승4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했다. 이닝소화, 구위, 경기 운영능력 등 여러 면에서 정상급 활약을 펼쳤다.


시즌 내내 좌완 에이스인 양현종과 함께 KIA의 원투펀치를 이뤘다.


시즌을 다 마치지는 못했다. 가족의 교통사고로 시즌 막바지인 9월말 미국으로 급하게 출국했기 때문이었다. 사고로 아들이 크게 다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KIA는 당시 한창 5강 경쟁을 펼치는 와중이었음에도 고민 없이 브룩스의 미국행을 도왔다. 가족의 상황보다 급한 것은 없다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KIA 선수단도 주장 양현종을 필두로 브룩스 가족의 쾌유를 비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리고 시즌 후 브룩스의 성적과 내용에 만족한 KIA는 일찌감치 재계약을 준비했다.


다만 변수가 있었다. 브룩스가 미국, 일본 등 해외구단의 관심을 받을 가능성이 높았고 무엇보다 아들의 부상이 심한 상태라 한국에 다시 오기 힘들 수 있는 까닭이었다. 온라인카지노


그러나 KIA의 발 빠른 제안과 구단의 배려에 고마워하던 브룩스도 일사천리로 계약을 맺었다.


이로써 KIA는 내년 시즌 검증된 마운드 한 축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당초 브룩스와 계약을 맺지 못할 경우, 이미 해외진출 의지를 밝힌 양현종과 함께 순식간에 원투펀치가 사라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시즌 후 FA 자격을 획득한 양현종은 아직 공식화하지 않았지만 미국, 일본 등 해외무대 도전이 확실시되고 있다.


아직 또 다른 외국인 투수 드류 가뇽의 재계약 여부가 불확실한 가운데 KIA는 검증되지 않은 새 외국인 투수 한 명에, 임기영, 이민우 등 국내선발진으로 로테이션을 꾸려야하는 비상 상황이 만들어질 수 있었던 것.


하지만 브룩스를 붙잡은 KIA는 내년 시즌 어느 정도 계산이 서는 마운드 그림을 그리는데 성공했다.



기아는 투수가진짜 정말강해지고있네요


브룩스 재계약에


내년에는 가을야구에서 볼수있을지 기대가됩니다


그럼오늘하루도 즐거운하루되시기바랍니다.

Comments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