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주장 이용규마저 방출했다…베테랑 대거 정리 시작 11월5일스포츠뉴스

한화, 주장 이용규마저 방출했다…베테랑 대거 정리 시작 11월5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0 781 2020.11.04 22:41

프로야구 한화가 이용규(35·한화)를 방출했다.


한화 구단은 5일 낮 이용규에게 올시즌을 끝으로 계약 연장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통보했다. 정민철 한화 단장이 직접 대전구장 사무실에서 이용규를 호출해 면담을 갖고 이같은 사실을 전달했다.


이용규는 2019년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다시 얻어 한화와 2+1년 계약했다. 이번 시즌을 마치면서 2년 계약기간이 끝났고 한화 구단은 옵션을 채우지 못한 이용규에게 재계약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이다. 이용규는 자유계약선수로 풀리게 됐다. 실질적으로 방출이다.


앞서 구단 최고의 프랜차이즈스타인 김태균이 눈물 속에 은퇴한 뒤 한화에는 대대적인 칼바람이 불 것으로 이미 예고됐다. 김태균보다 2~3살 어린 1984~1985년생의 30대 고참 선수들을 대거 정리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럼에도 이용규의 방출은 예상밖이다.


올시즌 한화는 역대급 최하위로 추락하면서 초반에 사령탑이 물러나고 코로나19 사태 속에 대표이사까지 물러나는 등 큰 내홍을 겪었다. 2년 만에 다시 하위권으로 추락하는 과정에서 일부 베테랑들은 부진으로 비난받았다. 최원호 감독대행 체제로 시즌을 치르면서는 2군 선수들을 대거 기용해 경기했지만 즉각적인 세대교체에 있어 역시 한계를 보이기도 했다. 온라인카지노


이용규는 올시즌 한화 고참들이 대거 부진한 가운데 유일하게 활약한 선수다. 올해 타율 0.286을 기록하며 32타점 60득점 17도루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트레이드 요청 파문으로 구단 징계를 받아 1년을 쉬었으나 올시즌 주전 톱타자이자 중견수로 자리를 지켜낼 정도로 경쟁력을 보였다. 돌아온 뒤에는 선수단 투표에서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주장으로 선출됐고 시즌 내내 책임감을 보이려 노력했다. 한화가 18연패로 리그 역대 최다연패를 기록한 전반기에도 고군분투했던 이용규는 시즌 중반 이후 김태균이 자리를 비운 이후에는 실질적인 최고참으로서 팀을 혼자 끌어왔다. 후반기에는 종아리 부상으로 ‘시즌 아웃’ 판정을 받고도 무서운 속도로 재활해 다시 그라운드에 서 시즌 종료까지 선수단과 함께 했다. 최원호 감독대행은 당시 이용규의 복귀전을 보고 “계속 뛰던 애들보다 낫다. 대단한 선수”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화는 이용규마저 방출했다.


이용규는 올시즌까지 1850안타를 기록했다. 리그의 ‘레전드’급 기록인 통산 2000안타를 바라보고 있는 타자지만 최하위 한화의 선수단 정리 중심에 놓이게 됐다.


한화는 지난 10월30일 정규시즌을 마친 뒤 약 열흘간 휴식하고 9일부터 훈련을 시작한다. 그 사이 선수들에게 차례로 방출 소식을 전하고 있다. 이미 10월말 6명을 웨이버 공시할 당시에도 구단이 발표하지 않았지만 일부 고참들이 재계약 불가를 통보받은 상태다.


이용규는 7년이나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김태균이 은퇴한 뒤로 선수단 내에서 후배 선수들에게 가장 큰 지지를 받는 선배 이용규마저 유니폼을 벗으면서 고참 선수들을 향한 한화의 매서운 칼바람 행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가 진짜 세대교체를 제대로하려나보네요


이용규방출은 조금.. 심하지않았나싶은데..



과연한화가 진짜 내년시즌은 강팀이될지도 기대가되네요


그럼오늘하루도 즐거운하루되시길바랍니다.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9 기타 '분노 조절 실패' 김연경, "피해 안가면 괜찮다"..상대 배려없는 오만함 진돌배기 2020.11.12 687
258 생활칼럼 한국계 美 연방 하원의원 또 탄생했다 이장호 2020.11.11 764
257 생활칼럼 "기 싸움 전혀 안 돼" 최원준 부진, 이대로는 KS 가도 문제다 11월11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10 724
256 기타 中에 발목 잡혀 토트넘도 못가고 국대 차출도 안되는 김민재 진돌배기 2020.11.10 727
255 생활칼럼 박병호의 전화 한 통…키움, 이용규 영입 작전 대성공 11월10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9 712
254 생활칼럼 케인 막히면 손흥민, 손흥민 막히면 케인! 서로를 채우는 최고의 콤비 11월9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9 720
253 생활칼럼 선수·코치 20명 넘게 떠난다.. 강공 드라이브 SK, 다음 단계는? 진돌배기 2020.11.07 743
252 생활칼럼 美매체 '김하성 C.컵스와 5년 연간 78억원 적합, 빠른 공에 배트 적응 필요' 11월7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6 764
251 생활칼럼 무표정의 MVP '불방망이'…관중석 '기립박수' 11월6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5 728
250 생활칼럼 뮌헨, 레반도프스키 후계자로 '괴물 공격수' 홀란드 낙점 진돌배기 2020.11.05 672
열람중 생활칼럼 한화, 주장 이용규마저 방출했다…베테랑 대거 정리 시작 11월5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4 782
248 기타 '총액 885억' 손흥민 재계약, 연말까지 끝낸다..英 추가보도 진돌배기 2020.11.04 743
247 생활칼럼 “팔꿈치 OK” 윌슨, 2차전 알칸타라와 맞대결…켈리는 3차전 선발 11월3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3 745
246 생활칼럼 이정후의 우려 현실로… 키움, 고척돔 방 빼야 한다 11월3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2 672
245 생활칼럼 손흥민-이강인 출격! 해외파 완전체 구성 벤투호 유럽 원정 명단 발표 진돌배기 2020.11.01 691
244 생활칼럼 케인&손흥민 라인 간파당했다! 베일 득점은 위안! 11월2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1.01 677
243 기타 다저스, 계약 후 1경기도 못 던진 넬슨 '방출' 바이아웃 50만 달러 진돌배기 2020.10.31 737
242 생활칼럼 두산 뒤집기 쇼…'한 발 남았다' 현실화 10월31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31 673
241 기타 피아 한인스포츠신문 [스포츠박사 기자의 스포츠용어 산책 186] 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St. Louis Card… 진성아하 2020.10.30 686
240 생활칼럼 신인왕 보인다! 소형준, 13년 만에 고졸 신인 3점대 ERA 탄생 10월30일 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30 667
239 기타 캐나다 교민스포츠이슈 '코로나 확진' 터너 후폭풍…다저스·탬파베이 선수단 자가격리할 듯 진성아하 2020.10.30 713
238 기타 야구장 뜬 환불원정대, 시구 제시-시타 이효리 '화제만발' 진돌배기 2020.10.30 660
237 기타 캐나다 교민스포츠일간지 추신수 내년 시즌 연봉 700만 달러, 푸이그는 200만 달러...미 지역 매체 "미네소타 … 진성아하 2020.10.29 622
236 기타 이승엽, 故 이건희 회장 추모.."홈런에 잠시 눈뜨셨던 회장님" 진돌배기 2020.10.29 574
235 생활칼럼 래쉬포드, '사고뭉치' 그린우드에 조언 "겸손하면 넌 세계 최고될 수 있어" 10월29일스포츠뉴스 현민이형이야 2020.10.28 570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