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물류센터' 확진자 속출.."마스크 안 쓴 사람 많아"

MBC 0 113 05.26 07:13

[뉴스데스크] ◀ 앵커 ▶

코로나19 소식입니다.

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몰 쿠팡의 경기도 부천 물류센터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습니다.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인천의 학원 강사로 시작해 돌잔치로 이어진 연쇄 감염이 쿠팡까지 이어진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물류센터 근무자의 열 살 난 딸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먼저, 윤상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경기도 부천의 쿠팡 물류센터.

이곳은 하루 평균 천 명이 넘게 일하던 대형 사업장입니다.

제 뒤로 보이는 이 물류센터는 소비자들이 주문한 제품의 포장이 주로 이뤄지는 곳입니다.

그런데, 이곳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있습니다.

물류센터의 운영은 중단됐고, 일하는 사람도 거의 보이질 않습니다.

방역당국은 현재까지 명확한 감염 경로를 찾지는 못했지만, 최초 발단은 이태원을 다녀온 뒤 거짓말을 한 학원강사였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난 9일, 인천에 사는 직원인 40대 여성이 부천의 돌잔치 뷔페를 다녀왔고 12일에 이 물류센터에 출근해 근무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토요일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일요일과 월요일을 거치면서 3명의 직원이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고, 오늘 모두 6명의 쿠팡 직원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인천에 사는 직원의 10살 딸도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뷔페를 다녀온 여성이 2주 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흘 만에 11명에 달하는 '연쇄 감염'이 일어난 겁니다.

물류센터에서 일했던 직원들은 내부의 방역조치가 부실했다고 주장합니다.

이태원 감염 사태가 터진 이후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직원이 많았고 손 소독제도 제대로 비치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내부직원] "소독은 처음 출근할 때 1층 입구가 있는데 되게 좁아요. 사람이 많으면 일렬로 쭉 서야하는 그런 거거든요. 거기서 손 세정제 한 방울 받고 끝이에요."

특히 코로나 사태 이후 배달 주문이 늘어나면서 관리자들은 작업 속도에만 신경 썼다고 말했습니다.

[내부직원] "마스크에 대해선 거의 신경을 안 써요. 관리자들은 무조건 빨리빨리 이것만 얘기하지."

방역당국은 확진자들과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200명 이상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지난 12일부터 25일 사이 물류센터를 다녀간 직원과 납품 업체 관계자 등 3천 6백여 명에 대해 전수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윤상문입니다.

(영상취재: 김효준 / 영상편집: 우성호)

윤상문 기자 (sangmoon@mbc.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655 사회 "쇼핑몰 압박에 하루 1,700만 원 가짜 결제"..매장 직원들은 억대 '빚더미' KBS 07.12 7
19654 사회 [단독] '프로포폴 의혹' 배우 하정우, 피의자 신분 조사 SBS 07.12 6
19653 사회 추미애 "산사에 간 건 로비 말라는 경고"..문고리 권력 반박 중앙일보 07.12 6
19652 사회 '공기청정기' 특허기술 적용..LG, 숨쉬기 편한 전자식 마스크 개발 경향신문 07.12 6
19651 사회 박원순 조문 안간다고 탈당 행렬..정의당의 험난한 '홀로서기' 뉴스1 07.12 5
19650 사회 "배현진, 실시간 검색 1위 하니 좋나?" 박주신 병역의혹 역풍(종합) 서울신문 07.12 5
19649 사회 중·일 때린 장마전선 내습..모레까지 최대 '300mm' 폭우 MBC 07.12 5
19648 사회 일본 대기업 "한국인 거짓말 민족, 자이니치 죽어라" 도넘은 혐한 한겨레 07.12 5
19647 사회 [영상] 담장 넘어 욕실 창문에 휴대폰 쓱..CCTV 잡혀 SBS 07.12 5
19646 사회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예정대로..법원, 가세연이 낸 가처분 각하(종합) 연합뉴스 07.12 5
19645 사회 박원순 시장 아들 귀국해 빈소 도착..말없이 걸음 옮겨 연합뉴스 07.11 5
19644 사회 "국회의원도 현충원 안장" 발의..'특권 내려놓기' 역행 비판 JTBC 07.11 4
19643 사회 양주 옥정 새 아파트 내부서 '하수구 악취'..집단소송 움직임 뉴스1 07.11 5
19642 사회 분당서 3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용의자는 전남서 '음독'(종합) 연합뉴스 07.11 4
19641 사회 美, 철 없는 '코로나 파티'..감염내기 했다 '사망' 채널A 07.11 5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