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미제 '삼척 노파 살인사건' DNA 분석으로 풀었다

연합뉴스 0 115 05.25 20:45
과학수사 DNA 분석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16년 동안 미궁 속에 빠져있던 '삼척 노파 살인사건'의 진범이 마침내 밝혀졌다.

과학수사 기법의 발달로 경찰은 사건 당시 현장에서 확보한 증거물에 남아 있던 DNA와 용의자의 DNA를 대조한 끝에 마침내 사건의 수수께끼를 풀고, 억울하게 죽은 피해자의 넋을 위로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진범이 이듬해 숨진 까닭에 죗값을 물을 수는 없게 됐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삼척 노파 살인사건의 진범이 A(당시 25세)씨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의 발생은 200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해 10월 2일 70대 여성 B씨는 삼척시 근덕면 자택에서 살해당했다.

사건 현장에서는 범인이 물건을 뒤진 흔적은 있었으나 피해자가 평소 금품을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숨겨둔 탓에 도난당한 물품은 없었다.

30∼40가구 정도가 사는 작은 마을이었으나 당시 용의 선상에 오른 인물만 3천여 명에 달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원한 관계에 있을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 4명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으나 이들이 범인이라는 결정적인 증거는 찾을 수 없었다.

그렇게 미궁 속에서 헤매던 사건은 경찰이 장기 미제 살인사건 해결을 위해 수사전담팀을 광역수사대 12명과 미제사건 전담수사팀 3명으로 확대 편성해 지난해 9월부터 사건 기록을 다시금 살펴보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현장에서 채취한 담배꽁초와 피해자의 오른손 손톱에서 채취한 DNA 등 증거물과 37권에 달하는 수사기록을 몇 달 간 분석했다.

숨은 범죄자 '꼼짝마'…DNA분석 등 과학수사 지평 넓힌다(CG) [연합뉴스TV 제공]

분석 결과 사건 발생 추정 시간인 오후 8∼10시에 사건 현장에서 임도로 약 1.7㎞ 떨어진 7번 국도에서 지나가던 차량을 얻어 탄 남성이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경찰은 사건 특성상 진범이 사건 발생지 주변에 연고가 있거나 지리에 밝은 인물일 것으로 보고 수사망을 좁힌 결과, 절도 전력이 있고 사건 당일 차량을 얻어 탄 남성과 비슷한 연령대인 A가 범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이 과정에서 사건 발생 당시 확보한 DNA가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이 됐다.

경찰이 당시 차량에서 나온 지문과 A의 지문을 대조한 결과 일치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담배꽁초와 피해자 손톱 등 현장 증거물에서 확보한 DNA 또한 A의 DNA와 일치한다는 감정 결과를 받았다.

하지만 A는 노파살해 다음 해 6월 17일 도내 다른 지역에서 절도를 시도하다가 피해자에게 발각돼 몸싸움을 벌이다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그렇게 16년 동안 베일에 싸인 삼척 노파 살인사건의 진범은 마침내 A로 밝혀졌으나 이미 숨진 탓에 A를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길 수 없게 됐다.

경찰은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넘길 계획이다.

'공소권 없음'은 피의자가 사망하거나 공소시효가 지난 경우 등에 내려지는 불기소 처분의 일종이다.

경찰은 "억울하게 돌아가신 피해자의 명복을 빌며, 큰 아픔을 겪은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피해자와 유족의 아픔을 잊지 않고 피해자의 원혼을 달래기 위해 장기 미제 살인사건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원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제공]

conanys@yna.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615 사회 윤석열, 추미애 지휘 수용.."중앙지검이 채널A사건 수사"(종합2보) 연합뉴스 07.08 7
19614 사회 유명 갈비 체인점서 폐기해야 할 고기 '빨아서' 판매 연합뉴스 07.08 7
19613 사회 [시선집중] 김경수 前고검장 "윤석열, 사퇴 타이밍 놓쳤다" MBC 07.08 6
19612 사회 최강욱 "SNS 뜬 글 복사한 것"..진중권 "제2국정농단"(종합) 연합뉴스 07.08 6
19611 사회 "남편도 목사인데 왜 사모 안하고 목사 하고 싶나?" 목사고시 면접서 '성차별' 경향신문 07.08 6
19610 사회 "일제 앞잡이가 영웅 되면 대한민국이 뭐가 되겠나" 시사IN 07.08 6
19609 사회 지하철역서 심정지 70대남성,출근중 의사가 심폐소생술로 살렸다 연합뉴스 07.08 6
19608 사회 [단독] 아파트 임대사업자 혜택 전격 폐지..빌라·다가구만 남긴다 한국경제 07.08 5
19607 사회 "400km 달려왔는데"..음주운전 차량에 마라토너 3명 참변(종합2보) 뉴스1 07.08 7
19606 사회 [단독] "죽음까지 생각한 13년"..신현준 前 매니저의 양심 고백 스포츠투데이 07.08 6
19605 사회 [김길원의 헬스노트] 자외선 노출이 부른 트럭 운전기사의 '두 얼굴' 연합뉴스 07.07 8
19604 사회 추미애 "내일 오전 10시까지"..윤석열에 최후통첩(종합) 연합뉴스 07.07 6
19603 사회 한국, 189개국 무비자 방문 '여권의 힘' 세계 3위..북한은 103위 연합뉴스 07.07 6
19602 사회 일생에 한번 보기 힘든 신비로운 대나무 꽃 '활짝' 뉴시스 07.07 7
19601 사회 코로나 양성 판정에도 기자회견 중 마스크 벗은 브라질 대통령 연합뉴스 07.07 6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