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또 연기? 순차적 온라인 개학?..이르면 30일 발표

SBS 0 85 03.29 07:13

<앵커>

4월 6일 개학, 이제 일주일 남았는데 이거 어떻게 할 건지 정부가 이르면 내일(30일) 발표할걸로 보입니다. 연기 혹은 개학은 하되 인터넷으로 수업을 하는 방안 등등을 따져보고 있습니다.

한지연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0시 기준으로 전체 확진자 가운데 만 19세 이하는 총 619명, 전체의 6.5%에 이릅니다.

그나마 개학을 연기했기에 비교적 낮은 수치를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하지만 신규 확진자가 연일 100명 안팎으로 줄지 않는 상황에서 4월 6일 개학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개학 시기와 관련해서는, 아직까지는 집단 행사나 이런 실내에 밀폐된 집단적인 모임을 하는 것은 위험도가 아직은 있다고 (판단됩니다.)]

이에 따라 당정은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거나 학생들의 안전과 학습권을 동시에 고려하는 온라인 개학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조승래/국회 교육위원회 민주당 간사 : 지금 바로 등교하는 것은 어렵지 않겠냐는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원격교육(온라인 개학)을 진행하려면 제대로 된 플랫폼이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플랫폼) 정비를 1주일 착실히 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온라인 개학을 하더라도 모든 학교를 동시에 시작할지 아니면 수능 준비가 급한 고등학교를 시작으로 중학교, 초등학교 순으로 순차적으로 할지도 따져보고 있습니다.

교육당국은 논의를 거쳐 이르면 내일 개학 시기와 방법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민철, 영상편집 : 하성원) 

한지연 기자jyh@sbs.co.kr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105 사회 [인터뷰] 20대 확진자 "몸이 불탄다.. 젊다고 방심 금물" 노컷뉴스 05.25 7
19104 사회 16년 미제 '삼척 노파 살인사건' DNA 분석으로 풀었다 연합뉴스 05.25 8
19103 사회 퇴직금 포기하면 4대 보험금 대납? "결국 둘 다 손해" 세계일보 05.25 7
19102 사회 "돈 풀자"는 文, '증세' 대신 제시한 대안은.. 머니투데이 05.25 8
19101 사회 유치원 없는데도 어린이보호구역..운전대 꽉 쥔 운전자들 연합뉴스 05.25 7
19100 사회 할머니 격정회견에도 윤미향은 침묵.."의원직 유지할듯" 연합뉴스 05.25 8
19099 사회 '쿠팡' 코로나19 비상..부천 물류센터 3700명 전수조사(종합) 뉴시스 05.25 8
19098 사회 숨진 피해자 옷 갈아입고 차 버려..완전범죄 시도한 부부 연합뉴스 05.25 8
19097 사회 "리얼돌 체험방도 불법음란행위" VS "인형은 인형일 뿐" 노컷뉴스 05.25 8
19096 사회 "확진자 동선 겹쳐 증상" 익명 제보에 공군 2천명 사실상 격리 뉴시스 05.25 8
19095 사회 정은경 리더십.."하나도 놀랍지 않다" KBS 05.24 8
19094 사회 '수강생만 100명' 강서구 학원 강사 확진..학부모들 '발칵' JTBC 05.24 10
19093 사회 태안 주민이 신고한 버려진 보트.."6명 이동" 포착 SBS 05.24 10
19092 사회 시장상인 확진 '5백 명' 검사..대구 노래방 확진 MBC 05.24 7
19091 사회 6월부터 클럽 · 노래방 갈 때 '개인 QR코드' 찍는다 SBS 05.24 9
Service
등록된 이벤트가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Comment
글이 없습니다.
Banner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000.0000.0000
월-금 : 9:30 ~ 17:30, 토/일/공휴일 휴무
런치타임 : 12:30 ~ 13:30

Bank Info

국민은행 000000-00-000000
기업은행 000-000000-00-000
예금주 홍길동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